낚싯대(rod)

모양에 따른 분류

농어 낚시엔 일반적으로 베이트 캐스트 대(Bait Cast Rod)와 스피닝 대(Spinning Rod)가 주로 사용되며, 기능상 인터라인(interline)대와 가이드(guide)대로 나눌 수 있다.

국내제품들은 베이트케스트 낚시대와 스피닝 낚시대로 구분하지 않고, 농어대나 루어대로 보급되는데, 이들  제품들은 일반적으로 스피닝 낚시대 형식이다.

1. 베이트 캐스트 낚싯대(Bait Cast Rod)

 a 캐스팅 낚시대(Casting Rod)

 캐스팅 낚싯대는 보통 7피트 이하의 길이에 손잡이가 권총손잡이 모양을 하고 있으며 이를 피스톨 그립이라고도 한다. 또한 한 손으로 캐스팅 하도록 설계되었으며 빠른 탐색을 하기에 유리하여, 국내에는 민물베스용으로 많이 보급되고 있다.

 농어용 캐스팅 낚시대(8피트~ 12피트)는  베이캐스팅릴(Bait cast reel)과 콤보(combo)를 이루어 사용되는데 베이캐스팅릴의 특성상 전문성을 요한다.

 보통 탑워터 루어나 지그베이트. 스피너베이트등을 사용하며 정확한 캐스팅을 하기에 용이하다. 낚싯대의 파워 또한 매우 다양한데 라이트 파워의 낚싯대에서부터 헤비파워까지 있으며 짧은 길이에 비해 강한 강도를 가지고 있는 헤비파워 낚싯대의 경우 헤비커버 지역에서 정확한 캐스팅과 빠른 제압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하지만 손목에 많은 힘을 필요로 한다.

 b 트리거형 낚싯대 (Trigger Rod)

 캐스팅 낚싯대에 비해 낚싯대의 길이가 길다. 손잡이 부분은 캐스팅형의 낚싯대와 비슷하나 일자형으로써 조금 더 길다.
그렇기 때문에 원거리 캐스팅 과 좀더 무거운 루어를 사용하기 손쉬우며 농어와 파이팅시 농어의 넘치는 힘을 제압하기가 용이하다.

2. 스피닝 낚싯대(Spinning Rod)

 

 스피닝용 낚싯대는 베이트 캐스트형의 낚싯대와 다른 구조로써 낚싯대와 직접적인 호환을 필요로하는 스피닝릴과의 구조상의 장점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가장 많이 생산되고 있다. 또, 캐스팅이 손쉽다는 이유로 처음 낚시를 하는 초보자들이 많이 사용하고 있다.

 갯바위전용에서의 낚싯대는 포인트 이동이 자유롭지 못할 수 있기 때문에 원투성이 중요하게 되므로 탄력이 좋은 3.6-4.2m정도의 가이드 구경이 큰 농어전용대가 유리하며, 선상용은 2.7-3.3m길이가 많이 사용된다.

 휨새(Taper)에 따른 분류

 라인을 통해 대끝에 힘이 걸렸을때 어느부분부터 휘는가에 따라 아래와 같이 패스트(Fast), 모데라토(Moderato), 슬로우(Slow) 이렇게 세가지로 구분한다.

 패스트테이퍼 (Fast Taper) : 낚시대전체를 10등분했을때 휘는부분 3정도.
웜(worm) 이나 지그(jig) 사용
 모데라토테이퍼 (Moderato Taper)=레귤러(regular) :낚시대전체를 10등분했을때 휘는부분이 4정도.스피너베이트(Spinner Bait)나 크랭크 베이트(Crankbait) 사용
 슬로우테이퍼 (Slow Taper) : 낚시대전체를 10등분했을때 휘는부분이 5정도. 탑워터(Topwater) 사용
 

 실전에서는 낚싯대의 강도가 약할 경우 챔질시 바늘이 입 속 깊이 박히지 않아 빠질 수 있다. 그래서 강하게 바늘이 꼽힐 수 있는 낚싯대가 인기를 끌고 있다. 다시 말하면 낚싯대의 앞(Top section쪽)부분만이 휘어지는 패스트 휨새를 지닌 미디움에서 미디움 헤비의 액션을 갖는 낚싯대가 널리 사용된다.

강도(Action)에 따른 분류

 로드의 액션(Action)은 로드가 얼마나 무거운 힘의 저항을 견딜 수 있는가를 나타내는 강도이며 루어의 무게와 라인의 굵기와 관계가 있다. 강도에 따라 라이트(L) 액션에서 헤비(H) 액션까지 구분된다.

 

캐스팅 낚시대(Casting rod)의 종류별 라인과 루어무게

로드길이

액션

라인레이팅(lbs)

루어무게(oz)

10'

MH

15-30

3-6

11'

H

20-40

4-7

11'3'

XH

12-30

8-10

{다이와(Daiwa)의 sealine XS 모델 기준}

 

스피닝 낚시대(Spinning rod)의 종류별 라인과 루어무게

로드길이

액션

라인레이팅(lbs)

루어무게(oz)

8'0" M 10-25 3/4-3
8'0" M 12-20 1-4
8'0" H 12-30 1-6
9'0" MH 12-30 1-4
10'0"(3m) MH 12-30 1-6
11'0" H 12-40 2-8
12'0" H 12-40 2-12
15'0" MH 12-40 2-12

                                         {미 세익스피어사(Shakespeare) Ugly Stick모델 기준}

낚시줄 굵기는 4(lb)파운드에 1호라고 생각하면 된다.
3호 낚시줄이면 3 X 4 = 12 파운드. 1온즈는 28g

'꼭 이렇다!' 라는 법칙은 없지만, 사용할 루어에 따라 낚시대의 강도 또한 맞춰야 한다

 라이트 액션의 낚시대는 몸집이 큰 농어를 제압하기에는 무리가 따르고, 헤비액션의 낚시대 또한 농어의 바늘털이나 저항에 능동적인 대처가 어렵기 때문에 미디엄액션 정도의 낚시대면 무난하다. 그러나 시즌에 따라 조금씩 달라질 수 있다. 농어의 활성도가 좋은 여름철엔 무게가 가벼운 플로팅타입의 루어를 쓰게 되므로 약간 라이트액션 쪽의 낚시대라야 원투성과 함께 농어의 거센 바늘털이에 대응 할 수 있다. 실례로 여름철 헤비 액션에 가까운 낚시대를 사용 했을 때 10마리 히트중 8마리까지 떨어트린 적이 있다.

절수에 따른 분류

 원피스 : 1절로 만들어진 낚시대, 보관, 이동이 불편하지만, 강도나 감도면에서 2절보다 유리함.

 투피스 : 대의 중간부분을 끼우는 형태, 낚시대 보관, 이동면에서 좋음.

 기능적으로 볼 때 1마디로 된 대가 끊김 없는 힘의 전달 루트를 갖고 있음은 물론 낚시하는 가운데 대가 나뉘어 빠져 버리는 사고를 막을 수 있기 때문에 가장 좋겠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집에서 낚시터까지의 운반과정이 여의치 못한 경우와 초보자들에게서는 2마디로 된 대가 쓰이기도 한다. 중상급자와 대의 운반에 어려움이 적은 경우 1마디로된 대가 애용되고 있다.

 스피닝 대는 미디움/미디움 헤비로 캐스팅 대는 미디움 헤비/헤비 정도로 마련하면 되는데, 초보자의 경우 조금 뻣뻣하여 낚시대 다루기가 쉬운 헤비 계열을 그리고 상급자는 대의 미세한 액션도 느낄 수 있는 라이트 계열을 선호한다. 그리고 도보낚시를 하는 경우 보트낚시 때 보다 긴 로드를 쓰는 것이 그리고 캐스팅 대보다는 스피닝 대가 먼 곳 까지 루어를 던질 때 유리하다. 그리고 큰 농어나 스피너베이트 같이 목표점에 정교하게 날아 가야할 때는 베이트캐스팅 대가 유리하다.

 따라서 미디움 1대, 미디움헤비 1대씩 2개의 낚시대를 준비하면 어지간한 상황에서도 큰 어려움 없이 농어 낚시를 즐길 수 있다. 그리고 빠른 챔질을 원한다면 당연히 헤비 쪽이 효과적이다. 스피너 베이트를 사용하려면 낚시대의 길이는 좀 긴 것이 좋은데, 스피너 베이트를 캐스팅하기 편하고 주로 낚시대를 이용하여 액션을 주기 때문에 긴 것이 더 유리하기 때문이다.

 낚시대를 선택할때는 농어전문점에 들러 실물을 확인하고 설명을 충분히 들은 다음, 사용할 루어와 릴,  어떤 대상어종을 잡을지 먼저 생각한 다음 고르는 것이 좋다.

 비쌀수록 가볍고 감도도 좋지만, 부러질 확률도 높다. 처음에는 부담없는 가격의 낚시대를 고르는것이 현명하다. 처음 시작할때는 스피닝 한세트정도를 갖추지만, 어느정도 경력이 쌓이면 서너세트정도는 기본으로 갖추게 된다.

 


호주에서 주로 사용하는 낚시릴에는 8가지로 분류한다. 스피닝릴(Spinning Reel 또는 Threadline Reel이라고도 한다), 베잇카스터(Baitcaster), 오버헤드(Overhead Reel), 싸이드카스트(Sidecast), 쎈터핀(Centrepin Reel), 게임릴(Game Reel), 클로스페이스릴(Closed-face Reel), 그리고 플라이릴(Fly Reel)등이다. 각기 사용 범위와 방법이 다르지만 사용 목적은 낚시줄 저장, 쉽게 감고 풀어줄수 있으며 또한 고기와 싸울때 도움을 준다.

낚시방을 둘러보면 수백가지의 릴이 진열되어 있는데도 막상 살려고 하면 고르기가 그리 쉽지 않다. 릴이란 특히 사용 목적에 맞는 것을 구해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주로 사용하는 여러가지 릴의 장단점을 간단히 소개하여 보기로 한다.

스피닝 릴: 가장 흔하게 사용하는 릴이다. 주로 작은 어종을 잡을 때 사용한다. 사용하기가 쉬우며 초보자도 쉽게 배울수 있는 장점이 있다. 단점이라면 오버헤드나 베잇카스터보다 던지는 거리나 정확성 또한 힘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낚시줄이 고정된 스플(Spool)에서 나선형으로 풀려 나가기 때문에 스플에 걸리는 마찰과 공기 저항등으로 던지는 거리가 짧아 지는 것이다. 감을때 베일(Bail)에 걸리는 마찰로 인해 또한 낚시줄이 금방 상하게 한다.

스피닝릴을 구입할때에 꼭 신중히 고려해야 할점은 다음과 같다.

1) 사용하는 줄 강도에 맞는 것으로 한다. 릴에 비해 줄이 너무 굵거나 가늘면 릴의 작동이 원만 하지 않다.
2) 볼 베어링이 최소한 3개 이상 있는 것으로 고른다.
3) 스플은 합성 알류미늄인 것을 고른다. 10 여년전 그레파이트 스플이 한동한 유행이었지만 문제점이 많아 요즘의 고급 릴은 합성 알류미늄 스플 이다.
4) 싼것들은 피한다. 싼것은 녹이 많이 나고 고장이 흔하다.
5) 드랙이 스플 앞에 있는 것을 택한다(Front Drag).
6) 스플이 길고 얕은 Longcast Spool이 던질때 많이 나간다.

다음은 유명한 릴의 브렌드를 간단히 설명해 본다.

다이와(Daiwa)

'Team Daiwa'와 고가의 릴외에는 대만이나 한국에서 만들어 졌다. 다이와의 유명한 갯바위 용으로는 BG (Black & Gold)모델을 추천 한다(사진 왼쪽 위). 15년전 모델이지만 튼튼한 것으로 인정을 받은 릴이다. 가격은 $150-$200 정도.

시마노(Shimano)

일본 제품으로 고도의 기슬로 만들어진 릴이다. "Baitrunner' 시스템을 창안했으며 현대 릴의 선두라 할수있다. 그레파이트 스플이나 "Fighting Star'등도 창안했으나 이것들은 실패작이 되고 말았다. 지금은 인권비가 싼 말레이지아에서 만들어지고 있어(고가의 스피닝릴이나 오버헤드외에는) 질이 전보다 떨어진다.

실스타/은성(Silstar)

한국산 제품으로 저렴한 가격에 비해 성능이 좋은 릴이다. 고가품으로 생산되는 피나클(Pinnacle)은 시마노나 다이와에 비하여 성능이 뒤지지 않는다. 갯바위용 큰 릴이 없는 것이 유감이다. 중국에서 생산되는 싼 릴은 피하는 것이 좋다.

펜(Penn)

미국 재품으로 스핀피셔(Spinfisher)는 튼튼하기로 유명한 릴이며 다이와의 BG 모델과 흡사하다. 다만 15-20년전 모델이고 더 이상의 모델 개발은 중단 되었다. 스피닝릴 보다 게임릴이 더욱 잘 알려진 브렌드다. 근래에는 'Powegraph'라하는 작은 릴이 시중에 나와 있지만 이것은 일본에서 만들어진 제품이다.Spinning Reel

미첼(Mitchell)

불란서 제품 Mitchell 499모델은 왠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는 유명한 릴이다. 베일암(Bailarm)이 없이 베일 고리에 줄을 거는 특이한 릴이다. 많은 세계 낚시기록을 이 릴로 세웠다. 안타깝게도 지금은 생산이 중단 되었고 그 대신 Mitchell Orca라는 제품이 Mitchell의 기술로 생산되고 있다.

쉐익스피어(Shakespeare)

15년 전만 하여도 아주 훌륭한 릴들이 많이 생산 되었으나 지금은 추천할 만한 릴이 없다.

뎀(Damm)

독일의 우수한  기계기술로 만들어진 뎀릴은 호주에서는 그리 잘 알려져 있지 않다. 민물낚시용인 작은 릴만이 주로 생산된다.


이밖에 한국제인 반도(Banax 로 판매하고 있다) 릴도 추천할 만 하다.  

베잇카스터(Baitcaster)

플러그(Plug) 루어 낚시가 유행이 시작 되던 70년도 말부터 호주에 많이 배급되었다. 호주 열대 지방의 바라만디(Barramundi) 낚시 필수품으로 자리를 잡을 정도로 이 릴의 우수함을 인정 받았다. 루어 낚시에서는 던지는 장소(예: 장애물 사이)가 가장 중요한 데 모든 릴 중에서 베잇카스터 만큼 정확한 것은 없다. 또한 던지는 거리도 다른 릴보다 월등히 많이 나간다(물론 무게가 있는 루어나 추일 경우). 낚시 던지기 대회에서 장거리와 정확성의 기록들은 이 베잇카스터릴(오버헤드릴 포함)이 모두 보유하고 있다. 원통형 스플이 회전하며 줄을 풀어주기 때문에 스핀닝 릴처럼 줄을 스플에서 풀어야 하는 저항력이 작아 멀리 나간다. 또한 줄이 회전 하는 스플에서 직접 풀려 나가 드랙이 매끄러워 큰 고기와 싸울때 아주 유리하다.

단점이라면 사용하기가 그리 쉽지 않고 던질때 어느 정도의 무게가 있는 루어나 추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던지는 거리가 다 도착했을 때 회전하는 스풀을 엄지 손가락으로 잡아 멈쳐야 하는데 순간적인 그 시기를 놓치면 스플의 줄이 새집(Birdnest - 역회전 backlash)을 이루어 줄이 엉키게 된다. 현대의 릴은 자석이나 원심력을 사용해 스플의 역회전을 줄여 사용하기가 쉬워졌다.
Baitcaster
다이와(Daiwa)나 시마노(Shimano)에서 많은 종류의 베잇카스터릴을 생산 하고 있고 모두 우수한 제품이나 그래도 베잇카스터릴은 스웨덴의 아부 가시아(Abu Garcia)가 유명하다. 아부 가시아 7000 이상의 모델은 베잇카스터릴 이라기 보다는 오버헤드릴에 분류 하는 것이 옳을 것이다.

오버헤드(Overhead Reel)

이 종류의 릴은 베잇카스터릴과 게임릴 중간 싸이즈 릴을 말하며 갯바위에서 고속 스핀닝(High Speed Spinning)으로 가다랑어나 다랑어낚시, 또는 배에서의 트롤링(Trolling)이나 지깅(Jigging)등 라이트 게임(Light Game Fishing)낚시에 많이 쓰인다. 무거운 추나 루어를 달아야만 던질수 있는 단점이 있지만 원탄 낚시에는(예: 참돔(Snapper)낚시) 빼 놓을수 없는 릴이다.
Overhead Reel

게임릴(Game Reel)

말린이나 다랑어, 상어, 삼치등의 대물을 잡을때 사용한다. 릴의 싸이스는 30/50/70/130 으로 분류 하는데 이는 사용 낚시줄 강도를 의미 하는 것이다. 예로 30은 30파운드 낚시줄용, 50은 50파운드 낚시줄 용이다.
Game Reel
근래에 나도는 릴은 모두가 리버드렉(Lever Drag)이니 만큼 이 리버드렉은 필수다.

게임릴의 가격은 $600 정도 부터 $15,000 (Hardy Zane Grey)까지 다양하다. 일반인이 사용하기에는 Penn이나 Shimano가 가격면이나 성능으로 보아 탁월하다.
  
싸이드카스트(Sidecast)

호주 갯바위나 비치 환경에 딱 걸맞는 릴이다. 알비(Alvey)로 더 잘 알려진 이 릴은 호주 알비사에서 생산 하고 있다. 싸이드카스트 릴은 스코틀렌드에서 1900년대 초에 처음 발명된것으로 스플이 옆으로 틀려지며 낚시줄이 풀려 나가는 방법을 사용했다. 흔히 "재털이' 라고도 부르는 싸이드카스트 릴의 장점은 염수나 모래가 들어가도 아무 걱정 없는 사용할수 있는 것이며 또하나는 스플 회전 비율이 1:1 인 만큼 줄 감는 힘이 좋아 구로퍼나 드라머 낚시에 아주 적절하다. 단점이라면 무게가 무겁고 낚시줄이 잘 꼬이는 것이다.

싸이드카스트용 낚싯대는 릴씨이트가 아래로 내려와 있으며 던질때도 다른 릴에 비해 조금 다르나 배우기는 아주 쉽다.
Alvey Sidecast Reel

플라이릴(Fly Reel)

말 그대로 플라이 낚시 릴이다. 데크론 지원줄과 플라이 줄을 감아두는 것일뿐 고기와 싸울때 별 도움을 주지 않는다.
Fly Reel

클로스페이스릴(Closed-face Reel)

미국이나 유럽국가에서는 민물 낚시용으로 인기 있는 릴이지만 호주에서는 그리 잘 알려지지 않은 릴이다. 호주 낚시 환경에는 맞지 않는다.


릴의 관리:

낚시후 릴은 따뜻한 담수로 염분이나 모래, 흙을 닦아 낸다음 마른 걸레로 물기를 닦고 그늘에 말려 보관하는 정도로 관리 한다면 몇년은 아무 걱정 없이 사용할수 있다. 3달에 한번 정도는 기어등의 움직이는 부품에 윤활유나 기름을 져준다. 또한 드렉 시스템을 분리하여 물기나 기름등의 불수물을 닦아준다. 릴을 분리해야 할 부득히한 경우에는 분리후 부품을 깨끗이 닦아 릴 전용 윤활유와 오일을 설명서 대로 바르고 순서에 입각해서 조립한다.

 

출처: 에끌레시아 http://blog.daum.net/akyoungd